세계의황당죽음들,

10위)27세의 프랑스 여인이 운전 중 나무를 들이받고 사망.


이유는 키우던 다마고치의 밥을 주기 위해 운전을 소흘히 하다가 그랬다고.
다마고치 살리려다 본인이 죽다니.

※다마고치 .. 아시죠?



9위)22세의 미국 청년이 번지점프를 하다 사망.

수십 개의 문어다리를 테이프로 엮어서 고가 철로에 매고 뛰어 내렸는데 경찰에 의하면 줄의 길이가 철로 높이보다 길었다고 함



8위)텍사스의 중형 창고업체에서 가스가 누출됨.


회사측은 즉시 발화 원인이 될만한 모든 요인을 차단하고 직원을 대피시킴.
가스회사에서 두명이 파견됨, 점검을 위해 창고로 들어온 직원 중 하나가 전등이 안켜지자
가스 라이터를 킴. 창고 완전 폭발하고 두명의 시신은 흔적도 없었다고.



7위)이태리 피사에 사는 Romolo Ribolla는 오랫동안 직업을 구하지 못해 장기 실업 상태에 있던 자신의 처지를비관 권총을 머리에 대고 자살을 기도했다.


그 광경을 목격한 그의 아내가 1시간에 걸친 설득 끝에 간신히 그를 안정시키고 총을 내려 놓게 만들었는데 울음을 터뜨리며 총을 마루 바닥에 내려 놓는 순간 발사되어 애꿎은 아내가 총에 맞았다. 부인 사망.



6위)1977년, 뉴욕에서 한 남자가 차에 치였으나 별 부상을 입지 않고 벌떡 일어났다.


그런데 그걸 본 목격자가 그러지 말고 다친 척하고 차 앞에 쓰러져 있다가 나중에 보험금을 타라고 귀뜸을 해주자 그는 차 앞에 다시 엎드렸는데 바로 그 순간 차가 다시 출발했다.
물론 죽었다.



5위)1993년, 달라스에서 높이가 너무 낮은 터널이나 육교의 위험성을 알려 일반인들의 경각심을 불러 일으킬 목적으로 홍보 영화를 촬영 중이던 Mike Stewart는 자신의 타고 촬영하던 트럭이 높이가 너무 낮은 육교 밑을 지나가다는 것을 모르고 계속 촬영하다 육교에 머리를 부딪혀 죽었다.



4위)세명의 브라질 남자가 비행기 추락사로 사망.


사망 원인은 비행 중 다른 비행기에 대고 엉덩이를 까보이다가 조종간을 놓쳐서 추락한 듯. 사체 발견 시 모두 바지가 발목까지 내려와 있었다고



3위)아일랜드 시골에서 공장을 운영하던 George Schwartz는 자신의 공장이 한쪽 벽만 제외하고 완전히 파괴될 정도의 폭파 사고에도 불구하고, 폭파 당시 무너지지 않은 바로 그 벽 옆에 서 있었던 관계로 약간의 찰과상만 입고 기적적으로 살아 남았다.
병원에서 몇일간 간단한 치료를 받고 퇴원, 공장 잔해에서 자신의 서류를 챙기던 그는 그 남아 있던 한쪽 벽이 갑자기 무너져 깔려 죽었다.



2위)영국의 Leeds에 사는 26세의 점원 Walter Hallas는 평소 너무도 치과 가기를 무서워한 나머지 충치가 아파 더 이상 견딜 수 없게 되자 동료에게 자신의 턱을 치게해서 그 아픈 이빨의 뽑으려고 했다.
그런데 그 동료가 턱을 치는 충격에 넘어진 Hallas는 뇌진탕으로 즉사했다.



공동2위) 1983년, 뉴욕의 Carson부인은 평소 지병인 심장병으로 사망판정을 받고, 관속에 안치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조문객들이 보는 가운데 관 두껑을 열고 벌떡 일어났다.
다시 살아 난 것이다.
그런데 그녀의 딸이 그걸 보고 심장병으로 즉사


대망의 1위는,


1위)한 캐나다 젊은이가 술 사마실 돈이 없자 휘발유랑 우유를 섞어 마심.
당근 배탈이 났고, 집안의 벽난로에다 대고 토함.
벽난로 폭발하면서 집 날라 가고 본인은 물론 집안에 있던 누이까지 죽임.




아래 두개는 어떤가요?
너무 황당한 것 같은데 실화라고 합니다.


헝가리 시골을 오토바이로 여행하고 있던 Critso Falatti는 기찻길 건널목에서 차단기가 내려와 건널목에서 섰다.
열차가 지나가길 기다리는 동안 염소 한마리를 끌고 한 농부가 그의 뒤에 섰다.
그 농부가 염소줄을 내려온 차단기에 걸고는 그와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이번에는 마차가 그의 옆에 섰고 바로 뒤에는 스포츠카가 섰다.
잠시후... 기차가 커다란 소리를 내며 지나가는 순간, 놀란 말이 Falatti의 팔을 물어버렸다. Falatti는 화가 나서 말의 마빡을 주먹으로 내려쳤고. 그러자 말주인이 마차에서 내려와 그와 싸우게 되었고 주인이 싸우는 것에 더욱 놀란 말이 갑자기 뒤로 달리는 바람에 뒤에 서있는 스포츠카를 마차로 들이받아 스포츠카 뚜껑을 날려버렸다.
이에 스포츠카 운전사도 내려서 싸움에 끼어들었고 잠자코 있던 농부가 이들을 말리는 사이 차단기가 올라가 염소가 졸지에 교수형 당하고 말았다.


이 사건은 헝가리 보험사고 사상 가장 복잡한 사고였다함.



독일 소도시 Guetersloh을 짙은 안개 속에 운전하던 두 운전자가 교통사고를 당해 둘 다 중상을 입었다. 그런데 그들의 차는 흠집 하나 없었다.
도대체 어떻게 된 걸까. 나중에 병원에서 정신을 차린 이들이 진술한 바에 따르면 하도 안개가 짙어 중앙선 조차 잘 보이지 않자 둘다 운전석 창밖으로 목을 내놓고 달리다가 맞은편에서 목 내놓고 달려오던 상대방 머리를 서로 박치기 한 것이었다고.
차는 전혀 부딪히지 않고. 세계 유일의 머리 정면 충돌사고였다함.

출처:네이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3414 오프닝으로보는2005MVP 다저닺요젇 23:53 1
63413 @@직장인공감내용...ㅠ.ㅠ 넷마블매냐 23:53 1
63412 유머글 아무거나22260 넷마블매냐 23:52 1
63411 WWE11월PPV서바이버시리즈확정대진표 처여엉러너ㅏ 23:51 1
63410 유머글 아무거나24452 넷마블매냐 23:51 1
63409 심심한데소설릴레이합시다3 다저닺요젇 23:51 2
63408 리플이필요합니다. 넷마블매냐 23:49 1
63407 유머글 아무거나22259 넷마블매냐 23:49 1
63406 문열기 다저닺요젇 23:48 1
63405 유머글 아무거나24450 넷마블매냐 23:47 1
63404 오늘길가는데어떤여자가초콜렛을~ 넷마블매냐 23:46 1
63403 낙시기사를분석해보자 다저닺요젇 23:46 1
63402 [펌]더위내믹듀오-저그하수 넷마블매냐 23:45 1
63401 발렌타인데이-미니퐁숨은그림찾기 넷마블매냐 23:43 1
63400 유머글 아무거나20777 다저닺요젇 23:4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