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황의N.EX.T복귀.6인조체제로...

김세황의 복귀 소식을 접한 건 엉뚱하게도 평소에 즐겨찾던 윤민혁(한제국건국사,임진왜란,데프콘 등의 저자)님의 홈피에서이군요.
예전 넥스트시절의 김세황님의 모습을 그리워하던 사람 중에 한명이라 새로 결성된 후로는 전혀 관심이 없었던 넥스트의 있는줄도 몰랐던 공식홈피란 곳에 가입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공지?내용을 퍼왔습니다.
해철옹의 말뽄새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군요.
김세황님의 복귀로 넥스트 예전의 모습을 회복할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

팬 여러분에게 '만' 보내는 편지 (1)

넥스트 멤버 보강 내용 공개

안냐세요 팬 여러분 편지 시리즈 중의 첫 번째가 멤버 보강에 대한 공지가 되어버렸심다. 또 인권 공방에서 여섯번째 멤버를 확인한 분덜이 현장에 안오신 놈덜을...아  죄송함다. 안오신 분들을 약올리느라 공개를 하지 않고 있어서 쌍당히 궁금해 하시는 듯 하군요.

1. 여섯번째  멤버는 지미(김세황) 입니다. 이로써 넥스트는 세황-데빈을 투톱으로 기용하는 6인조 체제로, 역대 사상 가장 많은 인원수의 포맷이 구성 되었습니다.

2. 두 사람의 역할에 대해 궁금해 하시는 분덜에게 설명하겠습니다. 두 명의 기타리스트를 기용하는 포매이션은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래트(워렌 디 마티니-로빈 크로스비)의 경우는 솔리스트와 리듬 파트가 분명히 나뉘는 체제로, 우리 나라는 흔히 이것을 훠스트 기타, 세컨 기타라고 부르는데 잘쓰이지 않는 표현입니다.

주다스 프리스트(글렌 팁튼-케이 케이 다우닝)의 경우는 흔히 이야기하는 트윈 리드기타 체제로, 두사람이 경쟁하듯 솔로를 칩니다. 그러나 사실은 이런 경우에도 역할분담은 존재 합니다.

나이트 레인저(브래드 길리스 -제프 왓슨)의 경우는 특이한데, 솔로 애드립에서는 브래드 길리스가 우선권을 갖지만 제프왓슨의 에잇 핑거 주법이 수시로 튀어나오며 경쟁을 합니다.

90년대 이후 소위 하드코어 음악의 등장 이후에는 팀에 두명의 기타가 모두 솔로를 치지않고 (혹은 칠줄 모르거나) 리듬만을 갈겨대는 팀도 있습니다.

자 그렇다면 넥스트의 경우는 무엇이냐.

축구에 비교하겠습니다. 킬러 스트라이커(세황)-쉐도우 스트라이커(데빈)이라는 역할 입니다. 김세황의 가입으로 데빈의 입지 축소를 염려 하는 팬들이 있다고 들었는데, 이는 모르시는  말쌈입니디.

축구에서의 쉐도우 스트라이커는 최전방을 오가며 창조적인 플레이로 킬러 스트라이커가 골을 넣을 찬스를 좌충우돌 만들어 냅니다.  그러다가 결정적인 기회가 있거나 수비수들이 킬러 스트라이커에게 몰릴때, 스스로 결정타를 먹입니다.

사실, 데빈이 '라젠카 세이브 어스'의 솔로를 치는 것은 그다지 어울리는 그림은 아닙니다. 그는 오히려 건즈 앤 로지스의 슬래쉬와 비슷한 타입의, 남성적이고 선이 굵은 미국식 연주를 하는 플레이어 입니다.
게다가, 현재 녹음 중인 넥스트의 5.5집 앨범 이후의 "넥스트 666" 앨범에서 데빈은 이미 5년 이상 손발을 맞춘 나를 도와 엄청난 스케일의 프로듀싱을 지원해야 합니다. (어마어마한 스펙타클 영화라고 보시면 됩니다.)
데빈-해철 컴비네이션의 아이디어를 김세황이라는 스페셜리스트가 가세해 '표현' 해내며, 이 '표현'을, 데빈은 이제 과거 김세황이 쳤던 솔로를 재현하는데 시간을 쓰지 않고 자신의 것을 만드는데 집중 할수 있습니다.

이 김세황(스트라이커)-데빈(쉐도우 스트라이커)라는 라인업을 만들기 위해 나는 2년이상의 협상과 설득을 통해 공을 들였습니다. 두 사람은 이제 '넥스트666'
의 비전을 위해 단결한 상태입니다.

여기에 언제든지 오버래핑하여 공격에 가담 할 수있는 윙백인 원상욱, 기타와 키보드, 보컬 모두에서 통용 되는 멀티 플레이어 동혁, 두뇌파 골키퍼 쭈니 이 라인업은 넥스트의 최종 진화형의 일보 지전에 들어섰다고 감히 생각 됩니다.

나는 레코딩 엔지니어링 공부를 통해 내가 원하는 소리를 만들 힘을 손에 넣었지만, 아무리 기술이 뛰어난 영화도 스토리와 배우가 탄탄하지 않으면 쓰레기 더미에 불과 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있고, 국가대표급의 라인업을 만들기 위한 작업을 어쩌면 내 반평생 동안 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3. 단단히 굳어진 것처럼 보이는 5인조의 라인업이 변화됨에 따라 김세황 가입 이후 더 이상의 멤버 변동이 없으리란 보장이 없지 않느냐....라는 우려가 있더군요.

냉정히 말하겠습니다. 밴드는 친목단체가 아닙니다. 넥스트는 지난주의 회의에서 전원 평등한 파트너쉽 으로서의 운영을 폐기 했습니다.
앞으로의 결과물에대해서 밴드의 리더인 내가 가장 우선적으로 책임을 지며, 밴드의 방향은 리더인 내가 단독으로 지시하고, 게으르거나 분위기를 다운 시키거나 의견에 동의 하지 않는 멤버는 해고 될 것입니다.  
따라서 향후 멤버 변동의 가능성은 24시간, 365일 무차별로 진행됩니다. 나를 욕하려면 얼마든지 하십시오. 그렇지만 단 한가지, 나는 인간성이 좋은 사람으로 비치고 싶어서 밴드를 하는것이 아닙니다.

나를 욕하려거든 팬을 그만두십시오. 하지만 나를 도우려거든 해주실 일이 있습니다. 넥스트의 음악을 들어 본 사람들이 우리를 우습게 여긴다면 할 말이 없습니다. 하지만 넥스트의 음악을 직접 들어보지 않고 꿀꿀 거리는 사람들을 콘서트장으로 데리고 오십시오. 그 이후의 일은 넥스트가 알아서 하겠습니다.

이제 때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넥스트의 97년 해산 당시 '이대로 계속 가면 우리는 빙하기의 공룡이 될 뿐이다' 라고 했던 말씀을 기억하시는지요.  
이제 빙하기가 끝나가고 있습니다. 잠자는 공룡을 깨우는 것은 당신들의 일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3415 쇼트트랙최강국대.한.민.국.!! 넷마블매냐 23:54 1
63414 오프닝으로보는2005MVP 다저닺요젇 23:53 1
63413 @@직장인공감내용...ㅠ.ㅠ 넷마블매냐 23:53 1
63412 유머글 아무거나22260 넷마블매냐 23:52 1
63411 WWE11월PPV서바이버시리즈확정대진표 처여엉러너ㅏ 23:51 1
63410 유머글 아무거나24452 넷마블매냐 23:51 1
63409 심심한데소설릴레이합시다3 다저닺요젇 23:51 2
63408 리플이필요합니다. 넷마블매냐 23:49 1
63407 유머글 아무거나22259 넷마블매냐 23:49 1
63406 문열기 다저닺요젇 23:48 1
63405 유머글 아무거나24450 넷마블매냐 23:47 1
63404 오늘길가는데어떤여자가초콜렛을~ 넷마블매냐 23:46 1
63403 낙시기사를분석해보자 다저닺요젇 23:46 1
63402 [펌]더위내믹듀오-저그하수 넷마블매냐 23:45 1
63401 발렌타인데이-미니퐁숨은그림찾기 넷마블매냐 23:43 1